지난해 수출로 일자리 447만개 생겼다… "사상 최대" > 취업뉴스

  •  
  • HOME
  • 로그인
  • Contact Us
  • Sitemap

채용정보 검색

검색

취업지원

  • 취업준비스킬
  • 취업뉴스

부스참가 신청안내

빠른서비스

  • 일반관람안내
  • 온라인상담
  • 채용가이드북
  • e-book다운로드
- HOME > 취업지원 > 취업뉴스

취업뉴스

지난해 수출로 일자리 447만개 생겼다… "사상 최대"

  • 관리자
  • 조회 634
  • 2018.02.19 09:35
국제무역연구원 보고서

지난해 우리나라 수출로 인해 생긴 일자리 수가 역대 최대인 447만개에 달한 것으로 추산됐다.

18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발표한 '수출의 우리 경제에 대한 기여와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우리나라 수출이 사상 최대인 5천737억달러를 기록하면서 이를 통해 직·간접적으로 생긴 취업유발인원은 447만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 408만명보다 40만명정도 늘어난 수치로 사상 최대 규모다.

이에 따라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취업자 중 수출 유발 취업인원이 차지한 비중도 16.8%로 전년보다 1.3%p 늘었다.

지난해 수출 일자리 창출에는 자동차(64만명), 반도체(36만명) 등의 주력 품목이 크게 기여했다.

다만, 수출 100만달러당 취업 유발인원 수는 2016년 8.22명에서 지난해 7.79명으로 소폭 줄었다.

국제무역연구원은 이에 대해 취업 유발효과가 큰 섬유·가전 등의 수출이 부진한 반면 취업 유발효과가 작은 반도체·석유화학 등의 수출이 급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지난해 우리 수출의 경제성장 기여율은 64.5%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2012년(66.0%)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이에 국제무역연구원은 "수출제품의 단가 상승은 물론 물량이 2016년보다 5.3%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난해 수출의 수입유발률(총 수출액 대비 수입유발액 비중)은 전년 대비 0.7%p 상승한 44.1%를 기록했다.

지난해 수출이 국내에서 야기한 부가가치 비율은 55.1%로 전년 55.9%보다 소폭 하락했다.

강내영 무역협회 동향분석실 연구원은 "올해 우리 수출이 보호무역주의, 환율, 유가 불확실성 등에 좌우되지 않으려면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벤처기업과 신산업의 새로운 수출동력 활용, 수출 구조 다변화, 수출 품목 고부가치화 등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04505 서울시 중구 청파로463 한국경제신문 대외협력국 ㅣ 전화: 02-360-4516 ㅣ 팩스 : 02-360-4503 ㅣ E-mail : info@gojobcon.kr
COPYRIGHT(C)2018 JOB CONCERT ALL RIGHTS RESERVED.